top of page

원주시, 법천사지에서 30일 무관중 바이올린 공연


코로나19 사태 시민 응원·희망의 메시지 전달



강원 원주의 고즈넉한 옛 절터에서 이색적인 바이올린 공연이 열린다. 원주시 역사박물관은 30일 오후 3시 부론면 법천사지에서 린덴바움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원형준씨를 초청해 무관중 바이올린 공연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실의에 빠진 시민을 응원하고, 음악을 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마련했다. 원씨는 올해 3월 대구·경북 지역 주민과 의료진, 국민 모두를 응원하는 코로나19 극복 SNS 캠페인 릴레이 연주를 시작했다. 이후 국가지정 음압 격리병상을 운영하는 명지병원 특별 초청 코로나19 박멸 음악회를 진행했으며, 법천사지 무관중 공연은 세 번째 릴레이 연주다. 지난 두 번의 연주는 국내 언론뿐만 아니라 영국 방송 BBC에 보도되는 등 외신에서도 주목받았다. 그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고립된 상태 유지를 강조하는 현재 우리의 삶에서 연주를 통해 다른 사람들과의 '감정적인 연결'은 유지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원씨는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 그리고 국민 모두에게 위안을 주고 싶다"고 공연 취지를 설명했다. 박종수 관장은 "법천사지 지광국사 탑은 일제 강점기 반출됐고, 한국전쟁 때는 피폭으로 산산이 부서지기도 했다"며 "부처님 오신 날, 아픔의 현장에서 코로나19의 치유를 기념하는 연주를 열게 돼 뜻깊다"고 말했다.


2020.04.27.

◎ 관련 보도

▶ 원주시, 고즈넉한 옛 절터에 아름다운 바이올린 선율이 [평창신문 바로가기]

▶ 원주 법천사지서 만나는 이색 바이올린 리사이틀 [강원일보 바로가기]

▶ 원주시 역사박물관, 법천사지서 무관중 바이올린 공연 [이뉴스투데이 바로가기]

조회수 2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