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南바이올린-北소프라노 상하이서 앙상블…내일 합동공연

최종 수정일: 2020년 11월 3일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과 북한 디바 김송미 협연


북한 소프라노 김송미



남북 클래식 음악인들이 중국에서 합동공연을 펼친다.


린덴바움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이하 린덴바움)는 12일 오전 10시 30분 상하이(上海) 오리엔탈 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사랑의 도시, 평양 상하이 서울' 연주회에 참여한다고 11일 밝혔다.


중국 아마추어 교향악단인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주최하는 이 연주회에는 린덴바움 음악감독이자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43)과 북측 소프라노 김송미(34)가 초청됐다.


김송미는 북한 조선예술교류협회 대리인, 조선 장애자연맹 문화이사, 베이징만수대국제 문화교류 유한공사 총경리, 베이징 만수대미술관 관장을 맡고 있다. 평양 출생으로 16세에 북한 최고 음악 인재들이 모이는 평양음대에 입학했고 국비로 러시아 모스크바국립음악원에서 유학했다. 지금은 중국을 무대로 활동한다.

이번 연주회 참여는 원 감독이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김송미와 '남북 오케스트라 구성 및 국제도시 순회연주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성사됐다.


양측은 작년 12월 제주도에서 남북예술제 개최를 추진했고, 통일부로부터 행사 개최와 김송미의 방남도 승인받았지만, 내부 사정으로 행사 자체가 무산됐다.


이들은 대신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통해 남북교류를 이어가게 됐다.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대한민국 주민이 북한 주민과 만나려면 통일부에 미리 신고해야 한다. 원 감독은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제출해 통일부로부터 승인받았다.


이번 공연에선 원형준이 사라사테의 '치고이너바이젠'을 연주한다. 김송미는 아리랑과 푸치니 오페라 '잔니 스키키' 가운데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드보르자크 연가곡 '집시의 노래' 중 '어머니가 가르쳐 주신 노래'를 부른다. 이들은 지난 8일 상하이 중국복리회 소년궁에서 첫 합주 연습을 했다.


린덴바움은 "최근 국제 정세가 흔들리지만, 연주회는 예정대로 진행된다"며 "한반도에 다시 평화의 불씨가 피어오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김송미, 원형준의 첫 연습



2019.05.11.


◎ 관련 보도

▶ 南 바이올린-北 소프라노 상하이서 앙상블…내일 합동 공연 [SBS 바로가기] ▶ 남북 클래식 상하이서 내일 합동공연 [OBS 바로가기] ▶ 남북 클래식 음악인, 중국에서 합동 공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 남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북 소프라노 김송미, 중국서 합동공연 [뉴시스 바로가기] ▶ 남북 클래식 음악인들 12일 중국 상하이 합동공연 [경북일보 바로가기] ▶ S. Korean Violinist, N. Korean Soprano to Perform in China [KBS World Radio 바로가기]

조회수 3회

Komentar


Mengomentari telah dimatikan.
bottom of page